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봄, 가을만 되면 특별히 감사한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부활절과 추수감사절 때 거행하는 세례식이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9년 동안 봄, 가을로 한 번도 거르지 않고 세례를 베풀었습니다. 지난 주일에도 올해 들어와 예수님을 믿고 거듭나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성도님들이 감격의 세례를 받았습니다. 그렇게 해서 지금까지 유아세례 받은 아이들이 29명, 세례 입교자가 139명이나 됩니다. 최근에 본 어떤 책에서는 ‘교회의 부흥시대는 끝났다’고 쓰고 있습니다. 단지 교회가 성장하는 것은 다른 교회에서 옮겨오는 수평이동의 현상이라고 했습니다. 요즘 기독교의 상황을 보면 어느 정도 공감할 수 있기는 합니다. 이미 한국교회의 마이너스 성장이 시작된 것은 오래된 일이기 때문입니다. 특별히 많은 청소년, 청년들이 교회를 등지고 있고, 교회학교 공동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는 현실입니다. 그러다보니 ‘이제 전도는 안 된다’는 생각과 함께 구령의 열정은 식어졌습니다. 그저 사람들을 끌어 모으기 위한 인간적인 방법을 쓰며 복음까지 변질시키는 경우도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 교회를 보면 엄청난 수는 아닐지라도 여전히 구원의 역사는 일어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주일예배를 드리는 많은 성도님들이 그 증인들입니다. 한분 한분의 얼굴을 떠올려 생각하면 언제나 감격스럽기만 합니다. 그리고 매번 세례를 받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은 지금도 복음을 들어야 할 사

감사운동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 매일 새벽마다 눈을 뜨기 전부터 우리 교회 집사님의 입에서 나오는 말입니다. 아침에 건강하게 일어난 것, 호흡 할 수 있는 것, 매일 먹고 살 수 있다는 것, 좋은 교회 다니는 것 등 그의 입에서는 끊임없이 감사의 고백들이 나옵니다. 그가 그렇게 감사할 수 있는 것은 자신을 죄 가운데서 구원해 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를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진정 십자가의 복음을 깨닫고 그 은혜로 사는 사람은 범사에 감사하게 됩니다. 집사님은 집에서, 교회학교 맡은 반에서 감사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집사님 자신은 하루에 다섯 가지, 나머지 가족들은 하루에 세 가지의 감사내용을 공동노트에 적어가는 것입니다. 교회 반 아이들에게도 매일 감사를 적어보게 하고, 주일에 교회 와서 함께 나눈다고 합니다. 집사님 가족들은 처음에는 감사거리를 찾기가 어려웠다고 합니다. 하지만 매일 생각하며 감사하다보니까 지금은 아주 사소한 것까지 감사하더라는 겁니다. 초등학교 아들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야! 오늘 감사한 일 두 가지만 얘기해 줄래?’ ‘오늘 학습지 2개 틀려서 감사해요. 그리고 우리 집에 목사님, 사모님 오셔서 감사해요’ 가정축복 심방을 갔는데, 그 가정에 앉아있는 내내 행복했습니다. 감사 바이러스가 떠다니는 것 같았습니다. 오히려 감동을 받고 돌아왔습니다. 이 감사하는 마음, 행복감이 우리 교회 성도들에게 마구 퍼져

오묘한 손길

여기저기서 불이 타오르는 듯합니다. 이길 저길, 이산 저산 곳곳에 펼쳐진 가을의 색조를 보며 탄성을 지르게 하는 계절이 왔습니다. 정서적 감각이 아무리 무딘 사람이라 해도 그냥 모른척하고 지나칠 수 없을 정도로 황홀한 광경입니다. 성도님들이 아름답다고 찍어놓은 사진들을 다 공유할라치면 아마도 저장 공간이 부족할 것 같습니다. 빛깔도 다양합니다. 붉은색, 주홍색, 노란색, 황갈색, 알록달록한 색 등 여러 가지 빛깔의 잎사귀들이 어우러져 섞여 있습니다. 그래서 오색단풍이라고 합니다. 만일 한 가지 색으로만 바뀌면 특별하지 않을 것입니다. 단지 봄은 초록의 계절, 가을은 주홍의 계절 등으로 썼을지도 모릅니다. 신기하게 느껴지기만 합니다. 봄철에는 갖가지 빛깔의 꽃들이 온 산과 들을 수놓더니, 가을에는 초록의 나무들이 오색찬란한 빛깔로 변해서 온 땅을 아름답게 꾸몄습니다. 참으로 궁금했습니다. 나뭇잎의 빛깔이 이렇게 변하는 현상에 대해 찾아봤습니다. 가을이 되어 기온이 떨어지면 나무는 엽록소의 생산을 중지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나뭇잎이 자체적으로 색소를 만들어내는데, 안토시아닌 색소를 생성하게 되면 붉은색 단풍으로 변하게 됩니다. 안토시아닌 색소를 만들지 못하고 카로틴 색소를 나타내면 노란색이 되고, 안토시아닌과 카로틴이 혼합되면 주홍색으로 변하게 됩니다. 또한 타닌 성분이 많이 들어있으면 갈색빛깔을 띤다고 합니다. 동일한 종류의 나무인데

진돗개 전도법

예수 믿은 지 1년 만에 750명을 전도한 사람이 있습니다. 순천 순동교회 박병선 장로님 이야기입니다. 그는 2002년 교회에 처음 출석한 날 담임목사님과 중직들 앞에서 충격적 제안을 합니다. “오늘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중에 예배당 안에 빈자리가 많은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그 빈자리를 제가 채우겠다고 하나님께 약속을 하였습니다.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한 사람씩만 전도한다면 나머지 빈자리는 제가 다 채우겠습니다.” 집에 돌아온 그는 정신을 차리자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성경도 읽어본 적도 없고, 전도가 뭔지도 모르는 사람이 괜한 짓을 한 것 같아 후회막급이었습니다. 그래서 무릎을 꿇고 기도합니다. 기도하다 눈물도 흘리기도 하고, 새벽에 전도를 위해 달려 나가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집에서 기르던 진돗개의 습성을 보고 ‘진돗개 전도법’을 개발하게 되었답니다. 그는 예수 믿고 참석한 두 번째 주일 10명의 새신자를 데리고 예배에 참석했고, 그 이후 1년 동안 단 한주도 혼자 예배당에 들어선 적이 없었습니다. 그해 예배당은 가득 찼습니다. 한번 물면 절대로 놓지를 않는 ‘진돗개 전도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한 번 물면 절대로 놓지 않는다! 2. 한 번 주인은 평생 주인이다! 3. 인내를 가지고 기다리면서 진지하게 사냥감에 접근한다! 4. 거리를 좁혀 가다 결정적 순간에 덮쳐 사냥에 성공한다! 5. 눈치는 빠르게, 지혜롭게,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