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승리자

정현, 그가 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고, 희망을 안겨주었습니다. 테니스를 전혀 모르는 나까지도 테니스 황제 페더러와의 4강전을 기다릴 정도였습니다. 그만큼 호주오픈에서의 그의 선전은 세계 테니스계에 일으킨 돌풍이었습니다. 그가 발바닥 부상으로 인해 준결승전 도중에 기권을 하고 떠날 때에는 1만 5000여 관중이 기립박수를 보낼 정도였습니다. 정현 선수가 세계적인 선수들을 연파하고 4강 진출이라는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고의 기록을 냈는데, 이미 16강전부터 테이핑을 하고 진통제를 복용하면서 경기에 나설 정도로 발부상이 심했다고 합니다. 나도 청년시절 수십Km를 걸으면서 발에 생긴 물집으로 고생한 경험이 있었는데, 물집이 심한 상태에서 경기를 할 때 통증이 얼마나 심했을까를 생각해봅니다. 22살의 청년 정현의 부상 투혼은 그의 의지와 성실함을 보여주었고, 넉넉한 그의 미소는 보는 사람들의 마음에 감동으로 남았습니다. 그의 미래가 더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그가 이번 대회에서 여섯 차례 경기를 하면서 만난 쟁쟁한 선수들 가운데 대조되는 두 선수가 보였습니다. 정현이 16강에서 조코비치(세계랭킹 14위)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는데, 경기 후에 기자들이 그의 부상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그때 조코비치는 자신의 부상에 대해 말하는 것은 승리자의 영광을 깎아내리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상대 선수의 승리를 인정하고 배려하는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성령의 사람 리즈 하월즈의 중보기도’를 읽고

하나님께서는 리즈 한 사람을 중보기도자로 만드시기 위해 철저히 다루시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먼저 그가 가지고 있는 세상적인 것들을 남김없이 처리하셨습니다. 그래서 그는 거듭난 사람이었지만, 자기 자아의 죽음을 철저히 인정할 뿐만 아니라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실천하기 어려운 성령님의 명령까지 완전하게 순종하게 하셨습니다. 리즈는 ‘그것은 위대한 죽음이었다’라고 표현하기까지 했습니다. 이상한 몰골로 사람들에게 웃음거리가 되고, 금식을 해야 하고, 많은 시간 심지어 얼굴도 보지 못한 사람을 위해 6개월을 기도하는 등 자기로서는 할 수 없는 그것을 성령님께 순종하여 실천한 것입니다. 중보기도자로 선다는 것이 쉽지 않음을 생각했습니다. 모세에 대해, 이사야, 예레미야, 에스겔의 중보적 삶에 대해 설교는 했어도 내가 그들처럼 살아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못할 때가 많았습니다. 적당히 사는 그리스도인으로서는 결코 중보기도자가 될 수 없다는 것이 부담으로 오기도 하였습니다. 리즈 역시 성령님의 음성을 들을 때마다 잠깐씩 이의를 제기하기도 하지만, 나는 더더욱 순종하기가 어려울 지도 모릅니다. 왜냐하면 내가 가지고 있는 것, 누리고 있는 것이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성령님의 부르심이라면 결국은 순종해야 하는 것 아닌가! 나 죽고 주님 사신다고 고백은 하는데, 그 고백의 실제는 완전한 순종일 수밖에 없습니다. 내 안에 계신 주님의 생명

하나님의 심부름꾼

지난 며칠간 눈이 참 많이 내렸습니다. 하얗게 변해버린 세상이 아름답게 보이기만 했습니다. 건물, 도로, 가로수, 자동차 등 모든 것이 눈으로 다 뒤덮여서 차별이 없어 보입니다. 더럽고 잘못된 것도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마치 옛것은 다 사라지고 새 나라가 된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겨울눈을 주신 것도 감사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잠시뿐입니다. 어느새 빙판이 되어서 위험스럽게 되든지, 눈이 녹으면서 길거리는 질척거리고, 감춰졌던 것들은 다시 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눈이 아무리 많이 쌓여도 세상을 새롭게 할 수는 없었습니다. 역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아니면 새롭게 될 수가 없습니다.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고후 5:17). 예수님을 자기 삶의 주인으로 만난 사람들이 새로워지는 것이고, 그 복음으로 충만한 세상이 달라지는 것입니다. 바로 그 복음의 은혜로 살고 있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지난 수요일 오후 늦게 한 청년이 눈 덮인 잔디마당에서 땀을 흘리고 있었습니다. 눈이 높게 쌓여서 쉽지 않았을 텐데, 열심히 눈을 치우면서 길을 내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때도 여전히 눈은 많이 내리고 있었지만, 수요예배에 오실 성도님들을 위한 사랑의 섬김이었을 것입니다. 참으로 멋진 예수님 닮은 청년을 보면서 감동하고, 감사의 고백을 올려드렸습니다. 복

내 힘으론 안돼요!

성탄절 아침부터 몸이 안 좋더니 지난 두 주간 연약함 가운데 지냈습니다. 연속되는 사역을 감당해오면서도 한해를 거뜬하게 날 것 같았는데, 결국 한해의 끝자락에서 또 다시 두 손을 들 수밖에 없었습니다. 자주 경험하는 일이지만, 역시 한계가 있는 존재임이 실감되었습니다. 어차피 내 힘으로 살아올 수 없었습니다. 여기까지도 주님의 은혜였고, 새롭게 맞이한 2018년도에도 주님의 은혜가 아니면 안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병든 중에 더욱 주님의 은혜를 구하며 한해의 시작 발걸음을 떼었습니다. 우리는 많은 경우 내 힘으로 살고 있는 것 같지만, 큰 착각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가 지금 호흡할 수 있는 것도 주님의 은혜요, 밥숟가락을 들 수 있는 것도 주님이 허락하시지 않으면 안 됩니다. 안타까운 것은 주님이 주시는 힘으로 자기만족을 위해 살고 죄를 지으면서 살 때가 많다는 것입니다. 세계역사도, 한반도의 정세도 마찬가지입니다. 절대주권자 되시는 주님의 손에 달려 있다는 것입니다. 신년이 되면서 좋은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뜻을 밝혔고, 거기에 따라 우리 정부는 남북 고위급회담을 제안하였습니다. 미국의 트럼프대통령도 남북대화를 지지하는 가운데 한미군사훈련을 연기하는 일까지 합의를 이뤄냈습니다. 결국 북한이 전격적으로 회담제안을 수용하면서 1월 9일(화)에 남북 고위

송구영신예배 인사말

‘주님이 하셨습니다!’ 지나온 2017년은 하나님의 은혜로 살아온 시간입니다. 세상에서 들려오는 소식들은 우리를 경악하게 할 때도 많았습니다. 새로운 정부가 들어섰지만 곪아터진 적폐현상들은 치유될 기미가 좀처럼 보이지 않고, 거기다가 사회적으로는 반인륜적적인 사건들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또한 지진, 화재 등의 재해 앞에서는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수준은 더욱 발전하여 전쟁의 위협은 계속되고 있고, 젊은이들은 취업의 어려움을 경험하면서 더욱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세상에서 믿음으로 지키면서 살 수 있었던 것도 하나님의 돌보심이었습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아니면, 내 스스로는 호흡하는 것조차 어렵다는 것을 고백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언제나 주님만을 기대합니다. ‘오직 믿음으로 살리라!’는 표어를 내걸고 2017년을 시작해서 온 성도들이 믿음으로 살고자 애썼습니다. 그리고 주님이 하셨습니다. 많은 성도들의 모습 속에서 예수님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여전히 부족한 모습도 보여집니다. 괜찮습니다. 아직은 믿음으로 자라가는 과정 중에 있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포기함 없이 믿음의 길을 갈 때, 주님나라에서 예수님 닮은 완성된 모습을 볼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 믿음의 여정에서 함께 하는 봉선중앙교회 성도들이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우리는 또 다시 2018년 새해를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