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봉선중앙교회 성도여러분!

2018년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은 이 민족의 새로운 역사가 되었습니다. 그날 두 정상이 발표한 ‘판문점선언’은 꽁꽁 얼어붙었던 남북관계가 하루아침에 풀어지는 역사적인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그들은 선언문에서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었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하였습니다. 판문점 선언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 중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설치, 각계각층의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왕래, 국제경기 공동 진출, 이산가족 상봉,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 연결, 올해에 종전선언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 등 많은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한반도의 봄이 온 듯합니다. 그날이 언제일까 아득하게만 느껴졌었는데, 드디어 평화의 발걸음을 내딛게 된 것입니다. 우리 봉선중앙교회는 지난 2014년 11월 13일에 쥬빌리통일구국기도회 광주모임 출범식을 갖고, 지금까지 민족의 복음적 통일을 위해 힘써 기도해왔습니다. 광주지역에 1,500여 교회가 있지만, 하나님께서는 작은 우리교회를 불러 세우셔서 복음적이고 평화적인 통일을 위한 기도에 앞장서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제자로 살고자하는 성도님들이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마 6:33)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면서 기도의 자리에 함께 했

가시넝쿨 제거

새벽기도회 후에 아내의 요청에 따라 창고에서 양손가위와 삽을 찾아들고 따라나섰습니다. 교회 주차장 화단의 활짝 피어있는 철쭉을 구출해주기 위함이었습니다. 가시넝쿨에 의해 옴짝달싹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철쭉을 감싸서 얽히고설켜있는 가시넝쿨을 양손가위로 가차없이 제거했습니다. 이제 숨통이 트일 것 같습니다. 철쭉이 자기를 만드신 창조의 하나님을 노래하려고 아름다운 분홍색 꽃을 피워냈습니다. 그 자체의 아름다움을 맘껏 뽐내는 것이 하나님의 솜씨를 드러내는 일입니다. 그런데 가시넝쿨이 줄기와 꽃을 칭칭 감아 싸서 밉상스럽게 만들었습니다. 결국에는 어떤 꽃나무일지라도 기운을 다 빼앗기고 시들어버릴 것입니다. 이 민족의 가시넝쿨도 제거되면 좋겠습니다. 그동안 분단과 전쟁의 위협이 평화를 깨뜨리는 일을 해왔습니다. 한 민족이면서도 서로 오갈 수 없었고, 간혹 군사도발로 인해 젊은이들의 귀중한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도 북한 주민들은 복음을 들을 수도 없었고, 굶주림으로 고통 받았습니다. 그곳에는 3만 8천개의 김일성 동상이 있고, 3천개가 넘는 영생탑에는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는 문구가 쓰여 있을 정도로 하나님 대신에 사람을 숭배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계속해서 좋은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다음주 금요일(4월 27일)에 남북정상회담을 열기로 했고, 이미 남북정상 간 직접 통화할

어찌나 감사한지!

“비록 무화과나무가 무성하지 못하며 포도나무에 열매가 없으며 감람나무에 소출이 없으며 밭에 먹을 것이 없으며 우리에 양이 없으며 외양간에 송아지가 없을지라도”(합 3:17) 그야말로 아무 것도 없습니다. 무화과나무, 포도나무, 감람나무에 달린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밭, 우리, 외양간에도 아무 것도 없습니다. 살 맛 나지 않는 형편입니다. 축복이라고는 눈을 씻고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런데 그런 상황에서 하박국 선지자는 노래합니다.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리로다.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라~”(합3:18~19) 사람들은 기뻐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시험을 잘 봐서, 떼돈 벌어서, 승진을 하거나, 크고 좋은 집을 사서, 건강미가 넘쳐서 기뻐합니다. 그렇다면 언제라도 그는 괴로워하게 될지 모릅니다. 어느 순간 그런 것은 없어질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그리스도인은 이상합니다. 사업이 잘 안 풀리는데도 기뻐합니다. 승진에서 누락됐는데, 몸이 병들었는데, 늘 가난한 형편인데도 기뻐합니다. 사람들이 볼 때는 궁상맞은 모습이지만, 그 안에는 남들이 모르는 기쁨의 비밀이 있습니다. 도무지 기뻐할 이유가 없는 것 같은데, 형편을 초월하는 기쁨과 감사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그 마음속에 주님의 사랑으로 채워졌기 때문입니다. 지난날들을 되돌아봅니다. 아프고, 어렵고, 속상하고, 부족했던 적도 많았습니다.

진짜 복음을 아십니까?

여기저기 봄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벚꽃, 개나리, 철쭉, 목련. 진달래 등이 세상을 화려하게 수놓으면서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습니다. 도로변에 만발한 벚꽃은 운전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흐뭇한 미소를 띠게 합니다. 우리나라에 사계절의 변화가 뚜렷하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각기 다른 풍경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새 교회 잔디마당이 녹색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연초록의 새순이 고개를 쏙 내밀고 올라오면서 마음을 푸근하게 해주면서, 생명의 기운을 느끼게 했습니다. 이제 따뜻한 봄날에 녹색 잔디마당에서 뛰어놀 아이들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마음이 즐거워집니다. 좋은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이 4월 27일(금)에 열린다고 합니다. 전쟁의 위협을 느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올해 들어와서 계속 대화국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참에 남북,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져 남북교류와 협력, 복음적통일로 이어지면 좋겠습니다. 우리의 마음을 즐겁게 해주는 이런저런 일들이 있지만, 그 무엇보다도 최고의 기쁜 소식이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부활하셨습니다.’ 이보다 더 기쁜 소식이 어디 있습니까? 예수님은 모든 죄와 어둠의 권세를 이기시고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를 구주로 믿는 자들에게 생명을 주셨습니다. 그 생명은 온 세상으로 강력하게 번져갔습니다. 이제 예수님을 믿고 따르는 자에게 삶의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