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복의 땅 숨바를 꿈꾸며...

8박 9일간의 인도네시아 숨바섬 단기선교를 은혜 중에 감당하고 돌아왔습니다. ‘내 백성 숨바를 위로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받들어 모든 성도들이 함께 기도하고 나아가는 선교사역이었습니다. 우리 교회 성도들이 영광스런 하나님나라의 일에 부름 받고 쓰임 받았다는 사실이 감격스럽기만 합니다. 보냄 받은 24명의 선교팀은 숨바섬에 머문 6일 동안 17개의 마을과 1개의 초등학교를 방문했습니다. 황량하게만 보였던 그 땅, 가는 곳마다 하나님이 예비하신 영혼들이 있었습니다. 대부분 사막 같은 땅 한복판에 덩그러니 서있는 교회였음에도 이미 예배자들이 세워져 있었고, 어디에선가 복음을 들어야 할 수많은 사람들이 몰려왔습니다. 우리는 그들과 함께 뛰고 춤추며 찬양했고, 복음의 씨앗을 뿌렸습니다. 우리의 예배사역과 어린이사역을 통해 하나님이 놀라운 은혜를 부어주셨습니다. 우리가 정하고 기도했던 주제처럼 그 땅의 하나님의 백성들이 위로 받았습니다. 오지 사역자들이 위로의 눈물을 흘렸고, 교회로 몰려온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영접했습니다. 우리 선교팀원들은 그 땅의 영혼들을 품에 안고, 그들의 발을 씻겨주며 울었습니다. 그들에게 우리가 받은 주님의 사랑을 흘려보냈습니다. 그들 중의 대부분은 하루 한끼 정도 밖에 못 먹는 가난한 사람들이지만, 그들에게 식량보다 더욱 절실한 것은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였습니다. 우리의 선교여정이 쉴 틈 없는 강행군이었지만, 그

LOVE 숨바

단기선교팀 1진이 17일(금) 새벽 2시 30분에 교육관에 모였습니다. 출발 전에 최종점검을 마치고나서 단체버스를 타고 '내 백성 숨바를 위로하라'는 주님의 명령을 따라 출발했습니다. 그중 한 형제는 중요한 개인 사정으로 인해 새벽에 급히 일을 처리하고, 홀로 새벽시간의 고속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뒤따라가야 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1진을 먼저 보낸 다음 그 형제와 함께 다니며 일을 수습하고 나서 오전 11시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겨우 시간을 맞춰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형제의 성숙한 믿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몇시간 후, 좌석이 부족해서 부득이 7시간 후의 비행기를 타야만 하는 나를 포함한 세 사람도 고속버스에 올라탔습니다. 그렇게해서 인도네시아 발리 숙소에 도착하니 우리나라 시간으로 새벽 3시가 넘었습니다. 말로만 듣던 그 유명한 관광지 발리는 캄캄한 밤에 도착해서 잠깐 잠을 자는 것만으로 만족하고, 우리 팀은 그 다음날 토요일 아침 비행기를 타고 1시간을 걸려 숨바섬으로 들어갔습니다. 공항에서 한 형제가 다가와서 눈물을 글썽이며 말합니다. "사탄의 방해로 그들이 복음을 듣지 못하는 것이 너무 안타깝고 불쌍합니다." 형제에게서 주님의 마음이 느껴졌지만, 한편으로는 많이 낙심되어 있었습니다. 그 형제의 손을 붙잡고 주님의 은혜를 간구하고, 숨바섬의 영혼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다시 주님이 하실 일에 대해 기대할

특별한 날

우리 각자에게는 특별한 의미를 가진 날들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 날을 기념하면서 이벤트성의 축하를 하거나 여행을 가기도 합니다. 그렇게 하면서 격려와 위로를 받고 자신의 존재감을 확인하게 됩니다. 지난 목요일 생일을 맞은 나도 여러 번 감동을 맛보았습니다. 축하해준 성도님들을 통해, 수요저녁예배 후 청년들의 짧은 이벤트를 통해 기쁨을 얻었습니다. 특별히 함께 시간을 보낸 가족들의 격려와 축하는 오랜 여운으로 남았습니다. 한 아들은 아빠에게 생일 선물로 주려고 동영상을 손수 만들었습니다. 매일 밤 한 시간씩 열흘을 투자했다고 합니다. 우리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그 많은 설교 동영상을 보면서, 의미 있는 설교 장면을 캡처하고, 그 설교에 맞는 사진들을 가지고 만든 8분짜리 동영상입니다. 아빠의 얼굴, 다음세대, 만민이 기도하는 집,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하는 교회 공동체 등 네 가지 테마로 만든 동영상을 보면서 최고의 감동을 느꼈습니다. 동영상을 다 보여준 후에 아들이 엄마에게 한 마디 합니다. “엄마, 내가 동영상을 만들면서 느낀 건데요, 아빠와 결혼 잘하셨어요!” 아빠의 어깨가 으쓱해졌습니다. 전혀 생각지 않았던 아들의 선물이었습니다. 하지만 다시 되새겨야 할 것이 있습니다. 예수님 한분이면 충분하다는 고백입니다. 간혹 나 자신은 특별한 날로 생각하는 데, 남들은 그렇게 여겨주지 않습니다. 반대로 나는 아무 생각 없이 지내는데,

폭염과 성령의 바람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로 다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 집 역시 밤새도록 선풍기 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기상관측 사상 111년만의 최악의 폭염이라고 합니다. 이제까지 아프리카나 중동의 기온으로만 생각했던 40도를 넘나들면서 각 지역마다 역대 최고 기온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이미 온열질환자가 2,800명을 넘어섰고, 그 가운데 35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폭염으로 인해 가축들이 폐사하고 있고, 자연발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기계가 고장 나고, 도로 아스팔트가 부풀어 오르고, 열차 선로 이음매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자동차와 열차 운행까지 위험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일반적으로 ‘재난’이라고 하면 지진, 홍수, 가뭄, 산불, 전염병 등을 생각해왔는데, 전혀 생각지 못한 재난이 우리를 찾아왔습니다. 폭염 재난은 우리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인 문제입니다. 얼마 전에 일본 정부는 ‘목숨이 위험할 수 있습니다. 에어컨을 켜십시오.’라고 긴급 안내방송을 할 정도로 더욱 심각한 상황입니다. 벌써 125명 이상의 폭염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이런 상황이라면 누구든지 힘들 것입니다. 우리 삶의 기반이 폭염에 의해 흔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요즘 누구를 만나든지 ‘무더위’가 대화의 주제가 될 정도입니다. 우리는 환경의 영향을 쉽게 받을 수밖에 없는 연약한 존재입니다. 바로 이러한 때에도 믿음을 써야 합니다. 그렇지 않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