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하는 세상, 변할 수 없는 진리

1년 전만해도 상상조차 하지 않았던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어제는 잘 아는 장로님의 아들이 결혼식을 했습니다. 그 결혼식 역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가족, 친지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하고 실시간 영상으로 진행됐습니다. 금주에는 우리교회가 속한 전남노회가 가을정기회를 실시하는데, 시찰별로 몇몇 대표자들만 참석하고, 며칠에 걸쳐 하던 회의를 한나절로 끝낼 예정이라고 합니다. 지난 금요일 저녁에는 전도사로 사역하는 아들이 송내사랑의교회 금요기도회를 인도한다고 해서 실시간 영상으로 아들의 설교를 듣고 기도회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예전에는 그렇게 할 수 없는 일들이었습니다. 갑자기 찾아온 코로나19가 만들어 낸 상황입니다. 수년 전에 세기의 바둑대결이 있었습니다. 세계 최강의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의 대결이었는데, 당시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알파고가 승리하면서 미래사회의 엄청난 변화를 예고했었습니다. 벌써 인공지능(AI)은 우리 삶에 깊숙이 다가온 듯합니다. 오늘 검색한 뉴스에서만 해도 보건용 마스크의 품질을 자동으로 검사하는 AI, 범죄 예방용 CCTV를 조작하고 경보를 울리는 AI, 데이터를 수집하고 뉴스기사를 작성하는 AI 등에 관한 각각의 기사를 볼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기후변화는 국제사회에 심각한 이슈가 될 것입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지구상에는 많은 어려움이 찾아올 것이라고 합니다. 우리 몸의 체온도 1~2℃만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코로나19로 인해 세월의 감각도 잃어버린 것 같습니다. 모든 것이 멈춰버린 것 같았는데, 어느덧 가을은 성큼 다가와 있었습니다. 나뭇잎은 붉은색으로 물들어가고 있고, 광주를 조금만 벗어나도 황금들판이 펼쳐져 있습니다. 교회화단에 있는 감나무에도 노란 빛깔의 감이 여러 개 매달려 있습니다. 눈을 들어 하늘을 올려다보면 높푸른 가을하늘에 뭉게구름이 두둥실 떠 있습니다. ‘하늘이 참 멋있구나!’ 절로 감탄이 나오는데, 꼭 자연에 나가야만 보이는 것 같습니다. 평상시에는 하늘을 잘 쳐다보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삶의 여유를 잃어버리고, 그저 바쁘게만 살고 있다는 증거인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오래전 여름성경학교 교가가 생각납니다. “흰 구름 뭉게뭉게 피는 하늘에 아침 해 명랑하게 솟아오른다. 손에 손 마주잡은 우리 어린이 발걸음 가벼웁게 찾아가는 길. 즐거운 여름학교 하나님의 집. 아~ 진리의 성경말씀 배우러 가자” 아이들이 해맑은 미소로 힘차게 노래하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그 찬양을 배우고 자란 수많은 어린이들이 지금은 어른이 되어 이 나라 곳곳에서 믿음의 삶을 살고 있을 것입니다. 김현승 시인의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가 떠올랐습니다. 그 시중에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열매를 위하여 이 비옥한 시간을 가꾸게 하소서’라는 내용을 지금 나의 기도로 삼고 싶습니다. 아니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