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멈출 수 없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목회사역에도 많은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교회의 소그룹모임이 금지된 상황이고, 서로 대면하는 것이 조심스럽고, 심지어 공동체예배로 모이지 못할 때도 많아져 영적 위기의 때를 살고 있습니다. 예배생활이 위축되고, 지금까지 중요하게 여겼던 사역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공적예배가 방해받을 뿐만 아니라, 교회학교 다음세대양육, 새가족모임, 성장반, 제자훈련, 성경반 등 양육훈련이 불가능해졌고, 중보기도회, 통일선교기도회, 전도모임, 목장모임, 수련회 등이 다 멈춰서는 상황이 벌어진 것입니다.

그래서 어떤 분들은 지난 한해를 ‘잃어버린 1년’이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정말 그렇게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 말에는 절대적으로 동의하지 않습니다.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두 손 놓고 코로나19가 종식되기만을 기다릴 수는 없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낙심하고 주저앉아 있는 것을 결코 바라시지 않을 것입니다.

전대미문의 코로나19가 한국교회를 엄청난 위기로 몰아넣었습니다. 교회 관련 단체에서 많은 확진자들이 나오면서, 교회는 세상으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리고 있습니다. 참으로 죄송하고 부끄럽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가 희망이라는 것을 외쳐보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교회에 생명의 복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여전히 교회인 우리는 구원의 기쁨을 누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멈출 수가 없습니다. 찬양을 힘 있게 불러보고 싶습니다.

주 날 구원했으니 어찌 잠잠하리 기쁨의 찬송드리리

주 내 죄사했으니 어찌 잠잠하리 기쁨의 경배드리리

주를 향한 나의 사랑 멈출 수 없네 멈출 수 없네

나 기쁨의 춤추리 내 모든 슬픔 바꾸셨네

나 기쁨의 춤추리 내 모든 삶 주 안에 있네

하나님은 지금도 새 일을 행하시고 계십니다. 강력한 변화의 물결이 온 세상을 휩쓸고 있고, 교회마저도 그 물결에 휘청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때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믿음으로 바라볼 수 있으면 새로운 기회로 주어지게 될 것입니다. 파도가 세차게 몰아쳐올 때, 물에 빠져 허우적대는 사람들이 있지만, 어떤 사람들은 스릴을 느끼면서 재미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우리 교회 성도님들은 믿음의 수준이 달라지고, 더 적극적으로 하나님 나라의 역사에 참여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나는 오늘도 ‘온라인 가정축복대심방’을 하며 각 가정을 돌아봤습니다. 부모와 자녀들이 한 자리에 모여 온라인 줌(ZOOM)을 통해 말씀을 듣고 목사의 축복을 받는 모습이 너무 아름답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겠노라는 자녀들의 고백도 멋지기만 합니다. 아무리 상황이 어려워도 믿음의 씨름은 멈출 수 없습니다.


Featur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