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순이도 아꼈거든

가정축복 대심방중에 설교를 마치고 기도를 하다가 난감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하나님, 똥순이를” 그 순간 웃음이 터진 것입니다. 그 다음에 깜순이, 깜돌이 이름도 부르면서 기도해야 하는데, 웃음이 멈춰지지 않았습니다. 앞에서는 유년부 어린이가 아빠, 엄마와 함께 머리를 숙이고 있습니다. 그 아이는 자기가 좋아하는 햄스터를 위해 목사님이 기도해주신다고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으고 진지하게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아이도 속으로는 웃겼을지도 모릅니다.

심방 가서 기도하다가 웃음보가 터진 것은 처음입니다. 간절함으로 기도하는 아이를 생각해서 억지로 얼굴과 목에 힘을 주고 침을 삼켰습니다. 웃음을 꾹 참았습니다. 그리고 ‘똥순이, 깜순이, 깜돌이’ 햄스터 세 마리의 이름을 한 자 한 자 또박또박 읽으며 기도해줬습니다. 예전에 강아지가 아프다고 전화가 와서 강아지를 위해서는 기도해봤지만, 햄스터를 위해 기도할 줄을 생각도 못해봤습니다. 시골교회 목사님들이 간혹 심방을 가서 송아지나 돼지에게도 안수기도 해준다는 얘기가 생각났습니다.

그 어린이는 햄스터를 아꼈습니다. 그 햄스터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기를 원했습니다. 매일같이 정성스레 돌봐주고, 서로 다투고 불안해하는 그 놈들을 위해 기도를 해줬을 것입니다. 그런데 목사님이 심방 오셔서 기도해주신다니 얼마나 좋았겠습니까? 참으로 순수한 마음의 어린이입니다. ‘예수님의 마음으로 동물들을 사랑하고, 무엇보다도 사람들을 사랑하는 아이가 되게 하소서!’

지금 우리에게는 ‘똥순이, 깜순이, 깜돌이’ 보다도 훨씬 존귀한 자녀들이 있습니다. 바로 예수님을 만나고 행복을 누려야 할 자녀들입니다. 우리의 착한 어린이는 작은 동물에 불과한 똥순이도 아꼈거든, 하물며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은 우리의 다음 세대, 자녀들은 더욱 아낌 받아야 되지 않겠습니까?

“~보라 지금은 은혜받을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고후 6:2). 이번 여름이 우리의 자녀들, 우리의 다음 세대가 은혜받을만한 때입니다. 사랑하는 우리 어린이들, 학생들, 청년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기도합시다. 그들이 복음을 깨닫고, 예수님을 만나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만이 참 행복의 길이기 때문입니다.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네가 수고도 아니하였고 재배도 아니하였고 하룻밤에 났다가 하룻밤에 말라 버린 이 박넝쿨을 아꼈거든, 하물며 이 큰 성읍 니느웨에는 좌우를 분변하지 못하는 자가 십이만여 명이요 가축도 많이 있나니 내가 어찌 아끼지 아니하겠느냐 하시니라”(요나 4:10~11)

- 김효민 목사의 칼럼 중에서 -


Featured Post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