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 주님께 다가가기

벌써 2021년도 달력이 나와서 목양실과 집에 새해 달력을 걸어놨습니다. 올 한해의 시작과 끝을 온통 코로나19와 함께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2021년 새해 달력을 보면서 새 희망이 부풀어 오르고 있습니다. 위대한 일을 이루실 주님을 기대하는 것입니다. 내년 봄이 되면 백신과 치료제는 나오리라 예상되는데, 코로나19가 물러간 이후 우리교회와 성도들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어쨌든 코로나19가 아무리 거세다할지라도 주님 을 사랑하는 마음만큼은 결코 잃어버리면 안 될 것입니다.

우리는 지난 11개월간 ‘사회적 거리두기’의 삶을 살아왔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나 자신과 이웃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반드시 지켜야할 전 세계적인 규례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국민들은 그래도 모범적으로 잘 지켜왔습니다. 앞으로도 방역수칙을 잘 따라야 할 것입니다.

그런데 혹시 ‘사회적 거리두기’에 충실하다가 ‘주님과 거리두기’가 된 것은 아닙니까? 충분히 그럴 수 있는 위기의 상황입니다. 코로나 대유행이 시작될 때부터 교회에 나오는 것이 어려워지면서 온라인예배로 드려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지금은 예배당에 모여 현장예배를 드리고 있지만, 여전히 교회에 나오기 어려운 형편에 있는 분들을 위해 온라인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예배당에서든, 가정에서든 하나님이 받으실만한 참된 예배를 드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예배생활이 소홀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공동체로 모이지 않는 것이 익숙해지면서 영적인 나태함이 찾아온 것입니다. 만일 ‘주님과 거리두기’가 되었다면 코로나19보다 더 무서운 감염병에 걸린 것입니다. 빨리 영적 음압병실에 입원하고 주님의 보혈로 씻김 받아야 합니다.

지금은 더욱 ‘주님께 다가가기’가 필요합니다. 주님께 다가가고자 다부지게 마음먹으면 코로나19가 문제되지 않습니다. 주님께 가까이 할 수 있는 기회는 훨씬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지금은 교회에 나와서 예배드릴 수 있고, 짧은 3분 영상으로 통해서도 또 다시 은혜를 누릴 수 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다고 해도 언제든지 예배당에 나와서 개인기도를 통해 경건의 시간을 가질 수 있습니다. 매일 새벽기도는 교회에서 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111 큐티’는 ‘주님께 다가가기’를 위한 최고의 프로젝트입니다.

한 세기 전에 우리나라에 들어온 선교사님들은 ‘주님께 다가가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뛰어넘으신 분들입니다. 그들은 평상시 ‘주님께 다가가기’에 성공한 분들이고, 더욱 ‘주님께 다다가기’ 위해 머나먼 조선 땅으로 온 것입니다. 그들은 가난과 전염병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가던 이 땅에 복음과 사랑을 들고 들어왔는데, 당시 광주에는 유진벨, 오웬, 윌슨, 서서평 선교사 등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뛰어넘어 사랑을 실천했습니다. 그분들 덕분에 우리가 행복을 누리고 있습니다. ‘주님께 다가가기’를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중에 하나입니다.


Featur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