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를 축복하는 길


wp1137_2048.jpg

초등학교 3학년이 된 김한결 어린이의 최근 일기를 공개합니다. 먼저 본인의 허락을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교회에서 제2차 쥬빌리통일구국기도회를 했습니다. 분단 70년 동안 하나 되지 못한 우리나라가 원망스럽습니다. 기도하고 또 기도하였습니다.

‘복음적 통일은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입니다’

나는 어느 때 보다 진지하게 기도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따뜻한 방에서 지내고 있는데, 북한은 인제 불이 깜박깜박 켜지는 것을 생각하면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원수(대통령)라는 사람이 자기만 편하면 되는 줄 알고 있습니다. 저는 꿈이 하나 있습니다. 남과 북이 하나 되는 것입니다. 그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북한 지하교회에 있는 성도님의 70%는 이산가족입니다. 찬양도 못하고 주기도문 한 구절 외우고 나오는 성도님들이 있습니다. 그분들과 교회를 함께 다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 국가 설립일 -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1948년 9월 9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인제 열 살 밖에 되지 않은 아이의 일기를 보면서 감동이 되었습니다. 한결이는 늘 교회 나오는 것을 사모하는 아이입니다. 수요일 저녁 무렵이 되면 아빠가 퇴근할 시간만 간절히 기다린다고 합니다. 아빠, 엄마를 따라서 수요예배에 오고 싶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요즘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