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가 방법이다


서울 양화진의 아펜젤러 선교사의 묘비에 이런 기도문이 새겨져 있습니다. '우리는 부활절 아침에 이곳에 왔습니다. 그날 사망의 권세를 이기신 주께서 이 백성을 얽어맨 결박을 끊으사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자유와 빛을 주시옵소서!' 1885년 4월 5일 부활절 아침에 언더우드 선교사와 아펜젤러 선교사 부부가 한반도 제물포 항에 첫발을 내디디며 올려드린 첫 번째 기도였습니다.

가난과 질병, 신분차별, 온갖 미신과 우상숭배, 술과 담배로 인한 폐단 등 희망이라고는 전혀 보이지 않는 민족이었습니다. 더더구나 소래교회 외에는 예배당을 찾아볼 수 없는 영적으로 황무한 나라였습니다.

그런 나라의 백성들을 위해 선교사들은 그 넓고 넓은 태평양을 건너왔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생명을 걸고 기도하며 복음을 전했을 때, 이 나라는 살게 되었습니다. 성장반 수련회로 다녀온 여수애양원에는 우리나라의 한센병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헌신한 수많은 서양의사와 선교사들의 섬김의 흔적으로 가득했습니다. 자국에서는 최고의 엘리트 코스를 밟은 인재들인데, 자기 만족과 영광을 포기하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서 온 분들이었습니다.

그들의 헌신과 기도는 응답되어 지금의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기독교의 부흥과 선교대국을 이루었습니다. 극동의 아주 조그만 나라 한국인데,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선교사들이 각 나라와 종족에 보내져 130여 년 전에 우리가 받은 복음과 사랑을 전하고 있습니다. 또한 원조를 받아야만 살 수 있었던 가난한 나라가 지금은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경제대국이 되어 원조를 해주는 나라가 되었습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세계 열방을 복음으로 섬길 수 있는 엄청난 자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일에 사용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주어진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 우리는 다시 십자가 복음을 들고 기도의 자리에 서야 할 때입니다. 선교사님들의 기도로 어둠의 나라에 동이 터오기 시작했고, 제헌국회를 기도로 시작하며 하나님께 올려드린 나라입니다. 그런데 한국교회 안에서 기도가 낯설어지고 있습니다. 은혜도 옛날 얘기가 되고 있습니다. 다시 기도의 불씨를 살려야 합니다. 기도가 없이는 능력이 없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잃어버릴 수 있습니다.

가정을 위해, 교회를 위해, 나라를 위해 기도할 일이 참으로 많습니다. 주님께서도 귀신들린 아이를 고치신 후에 “기도 외에 다른 것으로는 이런 종류가 나갈 수 없느니라”고 하셨습니다. 기도가 방법입니다. 기도할 때 어둠의 권세를 이길 수 있습니다. 성도들의 이름을 부르며, 교회를 통해 주님의 영광 나타나도록, 나라가 평화롭고, 민족이 통일되도록 기도합시다. 특별히 교회학교 학생들의 이름을 부르며 기도합시다. 부흥이 임하는 여름이 될 것입니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Follow U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Search By Tags
Archive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