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이의 슬픔


벌써 십 수 년 전의 일입니다. 개척교회 시절 지하교회 뒷계단을 청소하기 위해 후문을 열었는데, 작은 고양이가 문 앞에 엎드러져 죽어 있었습니다. 그 순간 너무 미안한 마음과 함께 가슴이 아팠습니다. 어떤 분들은 ‘그까짓 도둑고양이 때문에?’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에게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한 사건이었습니다.

그 얼마 전부터 밤마다 고양이가 찾아와 울어댔습니다. 도둑고양이가 시끄럽게 한다고 생각하고 야단을 쳐서 쫓아 보내기도 했습니다. 밤에 강단에서 철야기도 하다가 문득 생각이 든 것은 그 놈이 춥거나 어디가 불편해서 도움을 요청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불쌍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거기서 끝! 나는 쥐잡아먹는 고양이란 놈하고는 별로 친하지도 않을뿐더러 가까이 가기도 싫어하는 사람이고, 또 교회에서 키운다는 것은 생각조차 할 수 없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모른 척 했습니다. 밤새도록 울어대든지 말든지, 미안했지만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고양이는 떠나갔습니다. 내 마음에 책망과 함께 파문을 일으키고 아주 가버렸습니다. 그 놈은 환영받지 못하고 교회 문 앞에서 죽어갔습니다. 목이 쉬어라 도움을 요청했지만 단호하게 거절당했습니다. 교회 목사의 무관심에 얼마나 서운했을까요?

그 일을 경험하면서 교회 문 앞에서 죽어가고 있는 현대판 영적나사로의 모습을 떠올렸습니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심리적, 육체적, 경제적, 영적 고통가운데 도움을 호소하고 있지만, 그 부르짖음을 외면하고 있지는 않은지 자문해 보았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필요한 수많은 사람들이 “문을 열고 나를 좀 도와주시오!”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어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