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봐, 해봤어?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새로운 다짐과 목표를 세웠을 텐데, 어느새 흐지부지된 것은 아닙니까? 그런데 한 번 더 기회가 주어진 같습니다. 1월 한 달을 다 보냈는데, 또다시 새해를 맞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요 며칠 설 명절 기간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인사를 주고받았을 것입니다. 그러면 목표도 다시 점검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1953년에 미국의 명문 예일대학의 한 연구팀이 졸업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별한 조사를 했습니다. 학생들이 얼마나 확고한 삶의 목표를 가지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조사결과, 67%의 학생들은 아무런 목표를 설정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30%의 학생들은 목표가 있기는 하지만 그것을 글로 적어 두지는 않았다고 대답했습니다. 오직 3%의 학생들만이 자신의 목표를 글로 적어두었다고 했습니다.

20년 후에 확인한 결과, 학생 시절 자신의 목표를 글로 썼던 3%의 졸업생이 축적해 놓은 재산은 나머지 97%의 졸업생 전부가 축적한 것보다 훨씬 더 많았다고 합니다.

이 대학의 학생들은 대부분 뛰어난 실력과 재능을 가지고 있고, 서로 간에 별 차이가 없었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목표를 가지고 있느냐, 그리고 그것을 글로 썼느냐의 여부에 따라 재산, 사회적인 영향력의 격차가 엄청났던 것입니다.

단순히 목표를 글로 적어둔 것이 능력은 아닐 것입니다. 그만큼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소중히 여기며 책임 있게 살았을 것입니다. 목표를 설정하고,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한 구체적 계획을 세우고, 성실하게 실천해 나간다면 일반적으로 좋은 결과를 얻게 되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세상의 시대적인 상황을 바라보면서 한 숨만 쉬고 있습니다. 뭔가 해보려고 하지도 않고, 주변 환경만 탓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상황이 몹시 어렵기는 합니다. 그러기에 열심히 하는데도 안 될 때도 많습니다. 문제는 해보지도 않거나 조금 하다가 마는 것입니다. 현대그룹의 고 정주영회장이 가장 많이 썼던 말이 “이봐, 해봤어?”라고 합니다. 해보지도 않고 불가능하다고 말하는 직원들에게 자주 했던 말입니다. 그 말은 나에게도 아주 짧지만 굉장한 감동이 되었고, 그의 도전정신과 열정을 느끼게 했습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목표를 세울 때, 그저 자기 욕심을 따라 세워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을 사는 자이기 때문입니다. 말씀을 묵상하고 기도하는 가운데 주님께서 주시는 비전을 붙드는 것입니다. 주님의 목표를 나의 것으로 삼는 것입니다. 그 목표를 가슴에 새기고, 구체적인 계획을 실천해가면 됩니다. 그가 세상에서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3퍼센트의 사람들이 될 수 있습니다.

Featured Posts
Recent Posts
Follow U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Search By Tags
Archive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