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버릴 수 없는 것들


“누구에게 순종하든지 그 순종함을 받는 자의 종이 되는 줄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롬 6:16)

나를 압도하고 있는 힘은 나 자신이 허락했기 때문에 나를 누르게 된 것이다. 내가 내 자신의 노예가 되었다면 그 책임은 나에게 있다. 스스로 자신에게 굴복한 사실이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내가 하나님께 순종한다는 것은 자신을 하나님께 굴복시킨다는 뜻이다.

어릴 때 이기심에 자신을 굴복시킨 자는 커서도 이기심의 쇠사슬에서 도무지 벗어나지 못한다. 자신을 일단 굴복시킨 후에는 거기서 빠져 나올 수 있는 힘이 인간에게는 없다. 예컨대, 일초라도 탐욕의 본성에 관여된 것에 자신을 굴종시켜 보라(탐욕이란 육적이든 영적이든 내가 ‘당장 가져야 한다’는 뜻이다). 한 번 자신을 굴복시키면 당신이 설혹 그 사실에 대해 자신을 증오할지라도 별 수 없이 탐욕의 노예가 되고 만다. 인간의 힘으로는 여기서 헤어날 수 없다. 오직 구속을 받아야만 한다. 당신은 자신을 압도하고 있는 이 막강한 세력을 꺾을 수 있는 유일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께 자신을 철저히 복종시키지 않으면 안 된다. “내게 기름을 부으시고 나를 보내사 포로 된 자들에게 자유를…”(눅 4:18)

당신은 간단하고 대수롭지 않게 “아, 그 습관은 내가 원할 때는 언제든지 버릴 수 있습니다”라고 말할는지 모른다. 그러나 그렇게 되지 않는다. 당신은 그 문제의 습관이 당신을 완전히 제압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뿐이다. 그 이유는 당신이 의식적으로 그 습관에 자신을 넘겨주었기 때문이다. “사슬이 풀렸네”라고 찬송을 부르면서도 당신 자신에게 노예가 되어 계속 묶여 살아가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인간의 전 영역에 걸쳐 우리들을 속박하고 억누르는 일체의 종노릇에서 우리가 해방되는 길은 주 예수님께 굴복하는 일뿐이다.

- ‘주님은 나의 최고봉’(오스왈드 챔버스 저)에서 발췌

Featured Posts
Recent Posts
Follow U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Search By Tags
Archive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 BOTTOM MENU - 

- CONTACT US - 

주소 : 광주광역시 남구 제석로80번길 58-6 봉선중앙교회
전화: 062-655-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