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을 걸어도 행복한 사랑이야기


제 6기 제자훈련을 마무리하면서 증도에 있는 문준경전도사 순교기념관으로 수련회를 다녀왔습니다. 벌써 일곱 번째 방문한 증도였지만, 갈 때마다 새로운 감동과 도전을 받는 은혜의 현장이었습니다. 증도를 비롯한 신안군 일대의 섬을 다니면서 복음을 전하고 수많은 교회를 개척했던 순교신앙의 어머니 문준경 전도사님은 그야말로 예수님 제자의 모델이었습니다. 그녀의 복음의 열정은 그 누구도 막을 수가 없었습니다. 많은 반대와 핍박 속에서도 묵묵히 복음 전하는 일에 힘썼고, 오로지 영혼을 구원하고 돌보는 일에 자신의 전부를 드렸습니다. 심지어 전염병이 돌 때에도 환자의 집에 들어가서 돌보고 치료할 정도로 사랑으로 헌신하는 삶이었습니다. 교인들이 말리면 “이 일은 제가 해야 할 일입니다. 죽어도 하나님 뜻이고 살아도 하나님 뜻입니다. 아무 걱정 말고 기도만 해주세요!”라고 하며 목숨 걸고 사랑을 실천했습니다.

문전도사님이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사랑을 입었기 때문입니다. 그의 기도 중에 이런 고백들이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자비하심으로 살아온 생애, 이 한 목숨 죽어도 주님 이름 때문에 죽는다면 그보다 더 큰 영광이 어디에 있겠는가?”

“사랑하는 주님, 한 많은 나의 삶을 당신의 사랑으로 감싸주신 큰 은혜 말로 다할 수 없는데, 이렇게 육신의 고통을 넘어 영원한 생명 안으로 저를 인도해주시니 더할 나위 없습니다. 부족한 내 영혼을 당신의 손에 의탁하오니 비천한 저를 받아주시옵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