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행복하세요?


오래 전에 있었던 일입니다. 함께 밥을 먹고 있던 아들이 갑자기 물었습니다. “아빠! 행복하세요?” 저는 별 생각 없이 “응, 아빠 행복한데!”라고 대답했습니다. “행복한 것 같지 않은데요!” 그 순간 당황스러워졌습니다. “그럼, 아빠가 불행해 보이니?” “그렇지는 않은데, 너무 피곤해보여요”


아들은 매일 밤늦게 들어오고, 가끔 피곤해하는 아빠의 모습을 보고 그렇게 생각했나 봅니다. 그래서 아들에게 나의 행복함을 증명해보여야 했습니다. 아들이 오해하면 안 되잖아요! 저는 정말 행복하거든요!

“아들아, 아빠가 짜증부린 적이 있니?” “아니요!” “아빠가 불평하면서 살고 있니?” “아니요!” “아빠가 어떤 문제를 일으키고 있니?” “아니요!” 등등 저는 어쨌든 불행하지 않음을 알리려고 애썼습니다. 비록 피곤함 때문에 얼굴에 행복감이 표현되지 않았을지라도 내 속에는 기쁨과 평안이 넘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요즘도 매일같이 설교, 심방, 훈련사역 등으로 쉴 틈 없이 살고 있는 것 같지만 행복하기만 합니다.


왜 행복한지 아십니까? 바로 ‘예수 그리스도’ 때문입니다. 그분을 만나서 죽었던 내가 살아났거든요! 죄를 죄로 알지도 못하고 절망 가운데 방황하던 내가 소망의 삶을 살게 되었습니다. 거짓과 술수, 쾌락을 일삼는 어두운 세상에서도 빛 되신 주님 때문에 낙심하거나 불안해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행복합니다.


또한 그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할 수 있다는 것이 행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