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엘리베이터에 갇혔어요!


수요일 밤 12시 경에 느헤미야기도를 하기 위해 교회로 간 아내에게 잠시 후 전화가 왔습니다. “여보, 나 엘리베이터에 갇혔어요!”

잠을 자려다 받은 전화 속의 목소리는 아주 차분했습니다. 나 역시 별일 아닌 듯이 생각하고 전화를 끊은 다음 경비실에 상황을 알렸습니다. 하지만 정신을 깨고 보니 이건 비상상황이었습니다. 급하게 옷을 챙겨 입고 아파트 계단으로 달려 나갔습니다. 엘리베이터가 내려가다가 서버린 듯합니다.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서 확인을 하니 대략 3~4층 정도에 멈춰선 것 같았습니다. 경비실에 연락했으니 조치를 취해줄 줄 알고 기다렸으나 5분, 10분이 지나도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달려온 경비 아저씨도 안절부절 어쩔 줄 몰라 합니다.

발만 동동 구르고 있던 나는 119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엘리베이터에 사람이 갇혔습니다. 빨리 구해주십시오!” 그리고 15분 후에 도착한 119구조대에 의해서 빠져 나올 수 있었습니다. 아내는 나오자마자 기도하기 위해서 곧바로 교회로 갔고, 나는 뒤늦게 달려온 엘리베이터 업체에서 점검하는 것을 보고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다시 침대에 누워서 아내가 갇혀있던 30분 동안 조마조마했던 가슴을 쓸어내리면서 잠을 청했습니다.

다음날 새벽기도를 하기 위해 집을 나선 나는 엘리베이터가 정상 작동하는 것을 확인하고 엘리베이터를 탔습니다. 아뿔싸! 또다시 서버렸습니다. 어제는 아내, 오늘은 남편이 엘리베이터에 갇히는 신세가 된 것입니다. 엘리베이터 안의 ‘비상호출’을 눌렀습니다. 여러 번 눌렀지만 연락을 받는 곳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