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主)님과 주(酒)님, 당신은 누굴 따르시나요?


요즘 청년성장반을 인도하면서 행복한 목사로 살고 있습니다. 청년들에게 믿음의 간증이 넘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 형제가 지난 주 친구들과 함께 여행 중에 마음을 졸이고 기도했던 경험을 나눠줬습니다. 친구들이 술을 구매하려고 상점을 찾아갔지만, 거절을 당했습니다. 우리 믿음의 형제는 속으로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친구들은 포기하지 않고 여러 군데의 상점을 돌아다니면서 많은 술을 사왔습니다. 형제는 술을 앞에 두고 믿음을 지키기 위해 기도했습니다. 이 유혹을 이기게 해달라고, 그리고 결국 승리했습니다.

또 다른 형제는 이번 주말에 아빠와 단둘이서 해외여행을 가기로 했습니다. 금요일부터 시작되는 아빠의 휴가에 맞춘 4박5일의 여행일정입니다. 하지만 복음의 은혜를 누리고 있는 이 형제는 주님의 날을 지키지 못하는 것에 마음이 불편했습니다. 그래서 주일성수를 위해 아빠에게 간곡하게 요청했고, 결국 아빠가 휴가일정을 바꿔주셔서 수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좀 더 짧게 다녀오기로 했다고 합니다.

10여 년 전, 두 주님을 따르던 집사님이 있었습니다. 그의 삶은 교회 안에서는 예수님을 주(主)님으로 섬기는 거룩한(?) 성도였지만, 평일 날 교회 밖에서는 사람들과 어울리며 또 다른 주(酒)인 술을 좋아하며 살았습니다. 하지만 이중플레이를 하면서 늘 마음은 찜찜했습니다. 몸 상하는 것은 둘째 치더라도, 하나님과 사람 앞에 떳떳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던 집사님이 너무 행복한 삶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는 얼마 전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