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세대가 행복한 교회


토요일 오후, 교회에는 아이들, 청년들, 어른들로 북적였습니다. 성도들의 주일 밥상을 위해 주방에서 수고하시는 분들, 주님의 몸 된 교회를 청결하게 하기 위해 구석구석 청소하시는 분들, 교사수련회에 다녀와서 뒷마무리하시는 분들, 그리고 세대통합예배를 준비하며 찬양과 율동을 하는 유치부 어린아이들로부터 청년들까지, 그렇게 온 세대가 어우러져 기쁨으로 주님을 높여드리는 모습이었습니다. 쳐다만 보고 있어도 흐뭇합니다. 어른세대와 다음세대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함께 세워져가는 교회의 모습을 보노라면 지금도 좋고 미래도 희망이 있습니다.

지난주 남선교회 수련회에 이어 이번 주에도 교사수련회 강사로 참여하면서 감사의 마음이 컸습니다. 일단 참여도가 좋았기 때문입니다. 남선교회도 3개 선교회가 서로 협력하며 하나 됨의 기쁨을 누렸습니다. 금요일 직장근무를 마치고 부지런히 장흥 수련회장으로 달려와서 오랜만에 전체 선교회가 모였습니다. 큰 형님 선교회와 막내 선교회는 세대차이도 났지만, 그것이 전혀 불편하지 않은 사랑과 섬김의 가족공동체였습니다. 그들은 교회에서뿐만 아니라, 가정과 직장에서도 그리스도인으로, 왕 같은 제사장으로 살기로 결단했습니다.

교사수련회 역시 부득이한 상황을 맞이한 몇 분 선생님을 빼고는 모든 교사들이 숙박을 하면서 맡겨진 다음세대를 예수생명으로 세우기 위해 열정적으로 참여했습니다. 유치부, 유초등부, 중고등부 아이들을 말씀으로, 기도로, 사랑으로 섬기기 위해 헌신한 교사들 한분 한분이 참으로 귀하게 여겨졌습니다. 어떤 분은 10년째, 어떤 분은 8년째, 어떤 분은 6년째, 그렇게 수년간 변함없이 영혼을 위해 복음의 수고를 아끼지 않는 분들이 있기에 우리 교회 다음세대들이 믿음으로 세워지고 있는 것입니다. 교회학교 선생님들에게 온 성도들을 대신해 경의를 표하는 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