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가 길이냐?


지난 월요일, 아내와 단둘이서 화순 모후산으로 등산을 다녀왔습니다. 5년 전에 안수집사, 권사 피택자들과 함께 힘들게 올라갔던 곳으로 이번에는 특별한 경험을 한 산이 되었습니다. 산행코스는 동북면 유천리에서 출발해서 용문재를 지나 정상에 오르고, 하산할 때는 유치재를 거쳐 다시 유천리로 내려오는 것입니다. 거리는 약 7.3km이고, 전체 3~4시간 정도 소요될 것을 예상하고 출발했습니다.


등반을 시작하고 나서 한 30분 정도 올라갔더니 눈앞에 펼쳐진 삼나무 숲길이 무척 아름다웠습니다. 삼나무 숲길은 너무 습했지만, 하늘로 높이 뻗은 삼나무들과 그 나무들 사이사이로 보이는 하늘 풍경, 그리고 숲속에 넓게 퍼진 햇살은 그야말로 장관이었습니다. 잠시 영화 속의 주인공이라도 된 듯이 숲길을 걸었는데, 숲속의 좋은 공기를 마시면서 머리도 맑아지는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환상의 길을 걷는 것도 잠시, 모후산 등반 역시 만만찮은 코스로 헉헉대며 올라갔습니다. 그렇게 정상에 도달해서 사방을 둘러보니 이름은 다 알 수 없지만 수많은 산들이 모후산 정상에 서있는 나를 둘러서고 있었습니다. 어느 산이 무등산이고, 어느 산이 백아산이고, 어느 산이 월출산인지 분간은 안 되지만, 얼마나 아름다운지 잘 올라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람들이 이 맛에 아무리 험한 산이어도 등산을 다니는가 봅니다.


이제 내려가는 길은 좀 수월하다고 합니다. 유치재까지만 가면 거기서부터는 30~40분이면 유천리에 도착할 수 있다는 정보를 미리 입수했습니다. 그런데 유치재에 와서 문제가 생겼습니다. 유천리로 가는 이정표가 보이지 않는 겁니다. 이정표가 있긴 했지만, 유천리행은 보이지 않았던 것입니다. 왔다갔다하면서 살펴보다가 하나 밖에 없